2018

Dead Bird in A Blue Bag

이 죽은 새는 몇달 전에 찍은 사진이다. 오늘이야 드디어 올리게 된다.

죽은 새를 보는게 처음이 아니다. 3개월달 죽은 새만 4마리나 보았다. '버드랜드'라는 프로젝트를 찍은 후로 부터 길거리에 죽은 새밖에 안보인다. 그것만 생각해서 죽은 새가 눈에 띄는 것일 수도 있다.

이 새는 파란 봉투에 턱하니 무게를 잡고 길거리에 묶여 있었다. 처음에는 쓰레기인지 새인지 구분이 안되서 가까이 가보니 비둘기 이였다. 누군가가 땅에 떨어진 비둘기를 보고나서 봉투로 잡아 이렇게 책임감없이 죽은 동물을 묶어 놓았다는 생각에 마음이 아파오기 시작했다. 그래서 봉투의 매듭을 풀고 새를 묻으러 터벅터벅 공원을 찾으러 갔다.

땅을 파고 비둘기를 조심히 꺼냈다. 눈도 안감긴 비둘기. 나를 뚫어지게 쳐다봤다. 왜 이제야 와서 도와준다는 말을 하듯...

미안하기도 했고 비둘기가 좋아하는 빵 부스러기가 많은 하늘나라로 갔으면 하는 바램이다.

행복해라 비둘기야.

These are photographs I took couple months ago. I’m finally uploading them now.

I’ve been seeing numerous dead birds recently. I saw four dead birds in the span of three months. Ever since I finished Birdland, all I can really see is dead birds. Maybe I notice them more often because that’s the only thing I’m thinking about.

This blue plastic bag with a dead bird was tied by a fence on the side of the street. I couldn’t recognize whether it was garbage or a bird in the beginning. My heart started to ache thinking about someone picking this bird up on the street and irresponsibly leaving him like this. So I untied the knots of the bag and walked towards a near park.

I dug the ground and slowly took out the body. His eyes weren’t even closed. It was looking at me straight ahead. As if he was telling me that I was too late.

I felt bad and I hope he goes to bird heaven that has a lot of bread crumbs.

Be happy, bird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