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Message To Crows

CIMG2068.JPG

내 강아지들을 산책 시키러 오후 6시쯤에 똥 주울 비닐봉지를 잔뜩 들고 집에 나왔다.

나가자마자 성공이는 오줌을 쏴아~폭포수 처럼 싸고 니키는 언제나처럼 불안정과 흥분이 섞여 낑낑거렸다.

셋이서 늑대처럼 동경의 거리를 걷다가 이 까마귀를 보았다. 아마 인형일것이다.

그래도 뭔가 몸에 있는 털이 쭈뼛 섰다. 무슨 메세지를 보내려고 집 앞에 이런걸 해놓았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까마귀들 에게 여기는 까마귀 금지구역이라는 메시지를 보내려고?

새가 그렇게 싫은 사람도 있다 보다

I left the house to walk the dogs with a lot of plastic bags to pick up their poop.

Songong peed like a waterfall as soon as we left and Nikki whined because she’s always anxious and excited at the same time.

We were walking down the streets of Tokyo like a pack of wolves and we saw this crow. I think it was a doll.

But I still got goosebumps. What kind of message were they trying to send? To let all the crows know that their house is off limits?

I guess there are people who really hate bi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