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Feet Talk

CIMG2120.JPG

요즘따라 밥을 먹는것을 자주 까먹는다. 공부나 일을 열심히 하느라 까먹는게 아니라 고민이 많아 밥을 안 먹게 된다. 일부러 안 먹으려고 하는건 아니지만 아침부터 밤까지 사진 생각만 하게 되니 하루에 한끼만 먹을때도 있다.

옛날에는 날씬해지고 싶어서 죽을대로 살을 뺐던 나인데 이제는 거울을 보며 너무 살 빠졌나 라는 생각이 든다. 작년 12월부터 고기를 안먹어서 그런지 편의점을 가도 고기 없는 군것질이 많지도 않고 해서 그냥 허기만 채우게 된다. 가끔씩은 머리가 띠~잉 하니 밥 먹으라고 신호가 올땐 밥을 2인분을 돼지처럼 먹는다. 술도 옛날에는 정말 잘 마셨는데 요즘엔 술이 몸 지방에 흡수(?)가 잘 안된다. 맥주 파인트 2잔만 마셔도 땡이다.

오늘 잠깐 하이힐을 신었는데 신고 한시간 후부터 벌써 발이 아파왔다. 엄지 발꼬락과 뒤꿈치는 까이고 더워서 걷기는 힘들고. 하루종일 힐 신는 분들은 정말 대단한거다. 둥글둥글한 보통 힐도 아픈데 빼쪽하고 얇은거 신으시는 분은 신에 가깝다. 정말 박수를 쳐주고 택시 태워서 집에 데려다 주고 싶을 정도다. 오늘 힐을 신어서 그런지 운동화나 슬리퍼 신고 있는 사람을 길거리에서 볼때마다 부럽고 솔직히 뺏어서 내가 신고싶었다.

예쁘고 싶은게 이만큼 힘들고 고된 건가 라는 생각이 든다.

I often forget to eat. It’s not that I study or work that hard but I am in a bit of a rut right now. It’s not that I purposely avoid to eat but I just forget about it. Sometimes, I only eat once a day.

Looking back to the days when I tried everything to lose weight, I look at myself in the mirror now and realize I’ve lost a little too much weight. I also stopped eating meat from last December so I don’t really eat a lot of junky snacks in convenience stores anymore. Sometimes, my head hurts a lot so I eat two people’s worth of food in one sitting. I used to be able to drink a lot but now I can’t even drink as much as I used to anymore. Two pints of beer, and I’m out.

I wore high heels for a short period of time today and my feet already started to hurt an hour later. It was tiring to walk in the heat as the skin of my big toe and heel was peeling and I thought about all the women who wear high heels all day long. Even the low and chunky heels hurt, I can’t imagine the thin and tall kind. I think they are close to God. I want to applaud them and get a taxi for them to get home with ease. I almost wanted to steal other people’s shoes on the street when I was walking around in heels.

I thought about all the pain and sacrifices one has to make to be seen as pret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