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Horrible Person With Snow

내 자신을 알아갈수록 더욱 더 낯선 사람으로 보인다.
내가 이렇게 못난 사람이였나?

누구도 발견하지 못한 새로운 무언가를 창조할것이야, 이런 거만한 생각만 잔뜩.
지나가 버린 일을 되돌아볼때마다 내가 다른 사람들한테 상처를 많이 줬구나라는 후회.
분노와 멈추지 않는 애처로운 변명.
나는 다른 사람 잘못만 눈에 띄고 내 잘못은 보이지도 않는 맹인.

자이언 티와 이문세의 '눈'을 들으며 잠깐이라도 멈추고 생각을 해보자.

As I try to learn more about myself, I recognize myself as a stranger.
Am I this much of a horrible person?

Wanting to believe to create something no one has ever done before.
All the regrets of hurting a lot of people in the past.
Pathetic excuses that never seem to stop.
Always picking out other people’s faults and not my own like a blind person.

I’m going to listen to Zion.T’s Snow and stop for a second to th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