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Free Coffee

무지 더운 날씨다. 우리 집 빌딩 자전거 주차장쪽으로 걸어가다가 경비 아저씨랑 인사를 했다.
거의 4년이나 얼굴 알고 지낸 아저씨. 별로 얘기도 길게는 안하지만 가끔씩 학교 가기전에 집 앞에 있는 자동판매기 음료수를 사주신다.
오늘도 학교간다고 이야기를 시작했고 졸업하고 뭐 할거냐고 물어보셨다. 나도 그 대답은 모르기때문에 쭈물쭈물 이야기를 못 이어나갔다. '어떻게든 될거야' 라고 친근하면서도 순진하게 아저씨가 말했다.
그 말과 경비 아저씨가 사준 아이스 커피는 달디 달았다.

그 순수한 말이 좋다.

그 말만 믿고 세상을 나아갈수 있을까 라는 걱정도 있지만,
정말로 어떻게든 모두다 되는것 같다. 구지 돈 많이 벌고 좋은 직업은 아니더라도 뭐라도 조그만 기회는 있는 법.

걱정과 조바심은 별로 친해지고 싶지 않지만 어쩔수 없이 같이 댕기는 친구같다.
쉽게 뿌리칠수 없는 친구.

그나저나, 오늘의 비둘기 사진은 Antonio Xoubanova꺼 따라해봤다...헤헤헤

It is so hot today. As I was walking to the bicycle parking lot, I met the building manager so we said hello. We’ve already known each other for four years. We don’t talk that much but he sometimes buys me drinks when I am off to go to school. I told him I was on my way to school today and he started to ask me about my plans after graduation. I didn’t really know so I couldn’t say much. He then said ‘It’ll work out somehow.’
His words and the coffee he bought for me was so sweet.

I love how sincere he was.

Of course it is worrisome how I would get through this world with just that simple phrase,
but I really think things do work out somehow. Maybe it’s not the thing you wanted the most but there’s always opportunities.

I don’t really want to befriend my impatience and worries but they are just like the friends you just have to get along with.
Not the kind of friends you can easily let go of.

Anyways, I tried to take a photo like Antonio Xoubanova today…hehe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