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Heaven

CIMG2957.JPG

어젯밤에 막 이사하는 이웃사람이 쇼파를 버렸다. 흥건한 커피자국이나 강아지 오줌자국 하나 없는 좋은 쇼파.
땡잡았다 하고 바로 내 집으로 가져왔다. 쇼파를 조금씩 조금씩 밀면서 끌어왔다. 더워서 땀은 삐질삐질 흘렸고 모기한테 엄첨 물렸다.
집 구조를 조금 바꾸고 난 후에야 기분이 좋았다. 강아지들도 좋아라, 쇼파 위에 풀처럼 붙여져 있었다.

오늘 조금 늦게 일어나 강아지들을 산책시키고 콤비니에서 아이스 커피를 샀다.
쇼파도 있는데 책을 하나 읽어볼까 라는 생각에 저번에 친구가 나에게 빌려준 책을 꺼냈다. 원래는 읽고 돌려줘야 되야하는데 읽기 전에 일본을 떠나버렸다. 그 친구는 아버지의 자살후에 아버지의 존재를 찾으러 일본을 떠났다. 친구말로는 자기 아버지를 '아버지'라는 단어를 떠나 어떤 사람이였고 무슨 생각을 가진 사람이였는지 이 세상을 떠나고 나서야 알고싶어했다고 했다. 아버지가 바다를 좋아했다는것을 알고나서부터 하와이를 가고 싶다고 했다. 아마 지금쯤이면 하와이에 있을것이다.

아무튼, 그 책의 제목은 'the five people you meet in heaven'. 제목만 읽으면 무슨 하늘나라 얘기같고 성경에 관한 책인가 라는 관념이 없을수가 없다. 그 친구도 자기도 처음 그런 생각이 들었는데 읽어 보면 울거라고 얘기를 해준게 기억이 난다.

역시나 읽으면서 많이 울었다. 콧물 질질 흘러나오는걸 옷김에 닦으면서 읽었다.

이 슬프면서도 다행인 느낌, 계속 머물렀으면 하는 바람이다.

Somebody in my apartment complex threw away their brand new couch last night. No coffee stains, no pee stains.
I felt lucky so I dragged it to my room right away. Nudging the couch little by little, I got it into my room. But I got bit by mosquitos like crazy. I was happy with the changed look of my place. The dogs loved it too, so we were all glued to the couch.

I woke up a little bit later than usual today and walked the dogs. I also bought a cup of ice coffee at the convenience store. Might as well read a book now that I have a couch, I thought. So I got out a book that my friend lent me a long time ago. I was supposed to give it back to her but she fled Japan before I could give it back. She left Japan to find more about her dad’s life after he committed suicide. According to her, it only occurred to her that she didn’t really know anything about her dad other than being her ‘dad’ after he passed away. She told me she wanted to go to Hawaii because her dad loved the sea. I think she’s probably in Hawaii by now.

Anyways, the title of the book was The Five People You Meet in Heaven. With just the title, it sounds like a Christian book. She told me she thought the same till she read the book with lots of tears along the way.

Of course, I cried a lot as well. I wiped my drooling snot with my shirt.

I feel content being sad. I hope this feeling st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