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2018

I Like Goldfish

DSC00343.JPG

I like goldfish.
I think it’s cute how they breathe under water.
Waggling their thin silk-like tails.

But they do poop a lot.

나는 금붕어가 좋다.
뻐끔뻐끔 하는 녀석들이 귀엽다.
비늘처럼 얇은 꼬리를 살랑살랑.

그래도 똥을 많이 싼다.

2018

Warm Sweet Potato

DSC01268.JPG

오늘 아침 일찍 일어나 밖에서 책을 읽었다.
따듯한 고구마와 함께.
전이수라는 친구는 마음곱씨가 정말로 곱다.

닮고싶다.

I woke up early in the morning today and read a book outside.
With my warm sweet potato.
This kid named Jun Yee Soo wrote this book. He has such a pure heart.

Only if I could be like him.

2018

Birth Control

생리도 비규칙적이고 머리가 많이 빠지기 시작해서 병원을 가보기로 했다.
팬티를 벗고 골반에 수건을 걸치고 의자에 누웠다.
누운 순간부터 갑자기 생리가 왔고 피가 의자에 흘러내렸다. 너무 쪽팔렸다. 의사선생님은 괜찮다고 했지만 난 너무 부끄러웠다.

의사선생님이 피임약을 먹는게 좋다고 했다. 몸에서 여성호르몬과 남성호르몬의 발란스가 맞지 않아서 머리가 빠지는거라고 했다. 그래서 오늘 처음 한달양 피임약을 받아왔다.

내일부터 머리가 새싹처럼 자랐으면 좋겠다.

I’ve been losing hair with irregular periods so I decided to go to the hospital.
I covered my naked hips with a towel after I took off my underwear and walked up to the chair.
As soon as I layed down on the chair, I suddenly got my period and the blood was dripping onto the floor. It was so embarrassing. The doctor told me it’s okay but I was really embarrassed.

She told me that I should start taking birth control pills. She said that there is an imbalance in the production of testosterone and estrogen hormones in my body. So I got my first month worth of prescription.

I hope my hair grows a lot from tomorrow.

2018

Wilting Sunflower

 
 

시들고 있는 해바라기는 결코 아름답지 않은것일까?

날씨가 좋은 날엔, 기분이 좋은 날엔, 머리를 하늘위로 내밀며 개나리색 머리카락을 휘날린다. 모두다 사랑해주고 응원해준다.

그러나 비가 올땐, 마음이 아플때에는 병에 걸린듯 기운이 없다. 모두다 지나쳐버린다. 처져있는 너의 모습은 누구나도 화려하다고 얘기해주지 않는다.

화사하게 피고 있는 너의 모습이나 장승병에 걸린듯 시들고 있는 너의 모습은 둘다 아름다운 것이다.

Could it be true that a wilting sunflower is not beautiful anymore?

On the days when the weather is nice or feeling happy, sunflowers sprout up their heads and their canary yellow hair blows in the wind.

But they become wimpy on the days with rain or when their hearts are aching. Nobody bothers to talk to them.

Whether they are blooming or wilting, I think the sunflowers are always beautiful.

2018

Walking The Dogs

무기력하다.
점점 무기력에 빠지면서 내가 하고 있는 일의 의미가 잠시 희미해졌다. 오늘은 아침부터 강아지들이 나를 바라보는것 조차 귀찮았다. 빨리 산책도 시켜야하고, 사료밥도 줘야하고, 해가 저물때까지 재밌는거 하나 없이 기다려야 하는 마음도 난 무시했다. 애들이 놀자고 해도 싫다고 했고, 다들 아침부터 시무룩해졌다. 애들은 내가 나갈때도 별로 인사없이 꿍 하니 소파에 누워있었다. 일이 끝나고 집에 들어가자마자 좋아서 방방 뛰는 우리 강아지들. 오늘은 미안한 마음이 컸다. 그래서 산책후에 고구마 간식을 줬다.

I’ve been feeling unmotivated.
As I fall deeper into this deep mud trap, I fail to remember the purpose of things. Even walking the dogs felt overwhelming today and I got irritated with them just looking at me. Having to walk them soon, having to feed them, and their long hours of waiting while I’m outside..I ignored them all. So all of us were in a bad mood. They were feeling down, laying on the couch when I left the house this morning. As soon as I got home after work, they were so happy to see me. I felt really bad. So I gave them sweet potato treats after the walk.